즐겨찾기english 로그인회원가입 장바구니주문조회마이페이지고객센터
  • 농원소개                                      농장주소개수상연혁농장연혁찾아오시는 길
  • 호박소개                               키토산맷돌호박키토산단호박키토산농법재배특징친환경농산물
  • 호박미인                                                                호박다이어트호박성분호박요리
  • 방송동영상                                                                            호박일기방송자료연예인과함께호박이야기
  • 농촌체험관광                                                                                        호박요리체험농사체험호박체험마을소개서산관광
  • 호박갤러리                                                                                                                                    호박사진활동사진수료증
  • 호박가공실                                                                                                                                                        호박공정실호박죽공정실
  • 커뮤니티                                                                                                                                                                                            고객게시판공지사항
  • 상품후기                                                                                                                                                                                                   상품후기블로그후기
참샘골 호박손 달인물
참샘골 고구마호박죽
참샘골 호박즙
참샘골 멧돌호박
참샘골 단호박
참샘골 호박고구마
참샘골 배즙
참샘골 호박씨
참샘골 양파즙
뜸부기쌀
대호간척지쌀
참좋은쌀
맛있는 밥상


 

농사체험

가을에 익어가는 보약! 호박따기체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참샘골 작성일04-07-16 13:32 조회5,548회 댓글0건

본문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려 당진에서 대호방조제, 대산을 거쳐 참샘골 농장에 도착했다. 1만5천 평 넓은 호박밭이 눈앞에 펼쳐지자 두 꼬마는 신이 난 듯 차에서 뛰어 내렸다.

잘 익은 호박 서너 덩이가 놓여있는 평상을 향해 민규가 먼저 “와, 호박이다” 하며 달려갔다. 이에 질세라 동규가 형 뒤를 바짝 따라가선 신기한 듯 호박을 둘러본다. 장미화·성숙 자매도 호박을 이리저리 매만지고 두드려보면서 “진짜 잘 익었네” 하며 탐스럽게 익은 호박에 감탄사를 던진다.

호박도 수박처럼 갈라서 먹을 수 있을까 싶어 호박에 입을 대보는 민규와 동규. 거기에 장미화도 장난스럽게 합세한다.

“붉은 고추 숭숭 썰어 새우젓에 간을 맞춘 호박국에 밥 말아먹고 나가 놀았던 기억 나니?” 언니 장성숙씨의 말에 어린 시절 경북 영주에서 살았던 기억을 떠올리는 장미화.

“난 그거보다 엄마가 호박 채썰어 깻잎 뜯어 넣고 부쳐 주셨던 호박 부침개가 더 기억나.”

따가운 한낮의 햇살을 피하기 위해 평상에서 잠시 시간을 보냈다가 호박밭을 향해 나서는 사이, 자매는 두런두런 옛추억을 떠올린다.

“가을은 지붕 위에서 누렇게 익는 호박으로부터 시작되었는데….”

“튼실하게 잘 익은 놈 한 덩이를 골라 반을 쫙 가르고 넓적넓적하게 썰어 통째로 밥솥에다 찌면 ‘고구마 맛 저리 가라’였어. 그래서 난 지금도 뷔페 가면 호박죽부터 먹어.”

군침을 꿀꺽 삼키며 자매는 아이들 손을 잡고 호박밭으로 들어간다.

“입맛 없을 때 호박잎을 쪄서 쌈 싸먹어도 참 맛있어.”

유치원 교사를 하다 둘째 동규를 가지며 전업주부로 들어앉은 장성숙씨는 “우리 옛날처럼 호박잎 한번 따볼까?”하며 호박잎을 따기 시작한다.

“근데 누가 못생긴 사람을 호박꽃에 비유했을까? 호박꽃처럼 탐스럽고 예쁜 꽃도 드문데….” 말없이 호박잎을 따던 장미화가 호박꽃을 하나 꺾어 들고 언니에게 물었다. “그러게 말이야.” 성숙씨도 맞장구치며 호박꽃을 하나 꺾어 머리에 꽂는다. 무심결에 언니를 따라하던 장미화는 “우리 호박꽃 자매같다”며 깔깔 웃는다.

“이모, 나도 호박꽃 볼래” 하며 민규, 동규가 따라오자 장미화는 조카들에게 호박꽃과 호박잎, 호박을 보여주며 설명해준다.

* <참샘골 호박농장에 오셔서 호박따기 체험을하고 호박잎 호박꽃 애호박을 덤으로 가자갈수 있습니다> ☎ 예약주문 및 상담전화 (041)-663-8180, / 010-6412-8180 호박따기 체험 가격은 전화로 운영자와 상담후 결정합니다. 호박따기체험은 9월 ~ 10월에만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타팜 삼성화재 ISO 9001 참샘골 수상내역 농장주 주요경력
english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고객게시판관리자
상호 : 참샘골호박농원 / 주소 : 충남 서산시 대산읍 운산리 200-19
전화 : 041-663-8180 / 팩스 : 041-663-8183 / 운영자 : 참샘골
사업자 등록번호 : 316-01-82807 / 대표 : 최근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근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2-12 호 [사업자등록정보확인] / 호스팅 : 아이다운

Copyright © 2010-2017 참샘골호박농원. All Rights Reserved.


에스크로